재단소식
조선 백자와 한식 상차림
조선시대 우리 식문화를 대표하는 백자(白瓷)는 간결하고 군더더기가 없으면서 원초적인 감각들을 중요하게 여긴 선조들의 미의 기준에서 비롯됐습니다. 아름다움에 대한 표현을 절제하는 것, 그러나 오히려 그 속에서 드러나는 깊이 있는 우아함. 여기에 담긴 음식을 통해 계절의 변화와 풍류를 즐겼을 것입니다._행복에프앤씨재단이 2018년 무술년(戊戌年)을 맞아 조명하는 첫번째 우리 식문화 아이템은 조선 백자입니다.‘세계적인 백자 장인’ 이기조의 작품에 담아내는 레스토랑 오늘의 상차림과조선의 미감을 주제로 일상적인 백자를 선보이는 김상인 작가의 작품에 담긴 일상다반사의 정식 메뉴를 통해계절의 강한 생명력과 풍류를 즐겨 보시길 바랍니다.
행복에프앤씨재단
식문화 하이라이트, 삼도수군통제영
행복에프앤씨재단이 우리 맛이 지닌 이야기와 가치를 오늘의 시각에서 되새기고자 지역의 맛을 새롭게 조명해보는 프로젝트를 시작했습니다. 처음 찾은 곳은 경상남도 통영입니다. 아름다운 바닷길로 유명한 통영은 계절에 따른 풍부한 식재료와 다양한 문화를 접한 중인들로 실용적인 식문화가 발달된 지역입니다. 오늘이 기록하는 아름다운 우리의 맛을 식문화 하이라이트에서 살펴 보세요.식문화 하이라이트 바로가기
행복에프앤씨재단
TOP